'유영하 공천 배제'에 답변…"박근혜 탄핵, OX로 답변할 사안 아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에서 배제된 데 대해 25일 "박 전 대통령이 특정인을 공천해 줘라, 써라, 이렇게 말씀하실 분이 아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관훈토론에서 "미래한국당의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나름대로 충분한 검토를 거쳐 결론을 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변호사는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힘을 합쳐달라"는 박 전 대통령의 자필 '옥중 서신'을 지난 4일 공개했고, 이어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지만, 명단에 들지 못했다.

황 대표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을 'OX'로 답해달라는 요구에 "OX로 답변할 사안이 아니다"며 "그 문제에 관해 많은 분이 걱정과 우려하고 있지만, 지금은 힘을 합쳐서 문재인 정권 심판 투쟁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대해선 "당을 흔드는 움직임에 대해 전직 대통령께서, 비록 옥중에 계시더라도 필요한 말씀을 하셨다"며 수감된 전직 대통령의 메시지 발신이 부적절했다는 견해에도 "어디 계시느냐가 중요한 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지금 박 전 대통령이 아프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계속 그렇게 교도소에 갇힌 상태로 있게 하시는 게 맞느냐 하는 관점에서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구속 취소를 거듭 촉구했다.

황교안 "박 전 대통령, 특정인 공천주라 하실 분 아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