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은 야합 선거법에 대응 차원…시민당은 국민에 대한 거짓말"
"자원 부족해 호남 18곳 무공천"…김무성 광주 출마는 "납득 쉽지 않아"
황교안, 미래한국 공천명단 재배치에 "선 넘은 논의 없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명단 재배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과도하거나 선을 넘은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관훈토론에서 자신이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명단에 문제를 제기했던 것을 두고 '공천 개입 논란'이 일었다는 지적에 "자매정당 간에 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의 논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명단이 수정되면서 황 대표가 영입한 인사들이 대거 당선권에 들어간 것을 두고 '친황(친황교안) 공천'으로 부르는 데 대해선 "우리 당에 계파는 없다.

친황은 더더구나 없다.

앞으로도 친황을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황 대표는 비례대표 공천 갈등으로 미래한국당 한선교 전 대표가 사퇴하고 자신과 가까운 원유철 의원이 통합당으로 건너가 신임 대표가 된 것은 결국 '바지사장'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바지사장이라면 협력이 아주 원활하게 됐어야 한다"며 "바지사장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 전 대표와의 갈등에 대해 "정당 안에서도 견해가 다른 분들이 함께 일할 수 있는데, 그 과정에서 생겼던 불협화음이 일부 있었다고 이해해주면 좋을 듯하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저희가 만든 비례정당(미래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야합 정당들이 만든 선거법에 대응해서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그런 것 안 만들겠다고 약속하면서 선거법 개정을 밀어붙였다.

그 약속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비례정당(더불어시민당)을 만든 것"이라며 "국민에 대한 명백한 거짓말이고, 약속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민주당을 향해) 정치 도의에 맞지 않는다고 한 것이지, 비례정당을 만든 것 자체가 정치 도의에 맞지 않는다고 한 건 아니다"고 부연했다.

황 대표는 통합당이 사실상 지역구 공천을 마무리했지만, 호남 28개 지역구 가운데 18곳의 공천이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 "자원이 부족했다.

사람을 광범하게 찾는 노력도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스스로 광주 출마 의사를 밝히고 공천관리위원회도 광주 출마를 요청한 김무성 의원에 대해선 "그 분의 출신 지역이나, 그동안 경력이나, 해당 지역에서의 활동 상황이나, 이런 걸 종합적으로 볼 때 국민이 납득하기 쉽지 않은 영역"이라고 했다.

김 의원을 '경쟁자'로 의식해 광주 출마에 반대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억측은 가급적 자제하는 게 좋겠다"고 부인했다.

그는 "찬반의 문제가 아니고, 인재를 적합한 곳에 배치해야 하는 것"이라며 "일회용으로 활용하고 그만둘 배치는 적절한 배치가 아니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전 정권 법무부 장관 출신으로서 'n번방' 사건의 가입 회원들도 처벌할 수 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법률적으로 구성이 전혀 불가능한 것 같지는 않다"며 "공범 범위를 어떻게 할지 좀 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번 사건과 같은 디지털 성범죄의 처벌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여론에는 "처벌의 범위는 국민에게 미리 공지돼 알려지는게 필요하다"며 "국민의 뜻에 맞는 법 개정이 이뤄지기 전에는 현행법 안에서 처리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미래한국 공천명단 재배치에 "선 넘은 논의 없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