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현우 생도 일기장 사진 모친이 해군 페이스북에 올려
"천안함 슬퍼요" 일기 썼던 초등생, 해군 사관생도가 되다

"너무너무 슬프다.

많은 사람이 죽고 그들의 부모님은 많이 울었다.

"
2010년 천안함이 피격됐다는 언론 보도를 보고 '너무 슬프다'라는 내용의 그림일기를 쓰며 전사자를 추모했던 초등학교 4학년 어린이가 성장해 올해 해군사관학교에 입학했다.

지난달 14일 해사 78기로 입학한 권현우(20) 생도가 초등학교 4학년 때 천안함 피격과 관련해 썼던 추모 그림 일기장 사진이 최근 해군 페이스북에 게시됐다고 해군이 25일 전했다.

권 생도 모친이 천안함 피격 10주기(3·26)를 맞아 해군이 공식 페이스북에서 진행 중인 '천안함 챌린지' 이벤트에 그림 일기장 사진을 올렸다.

권 생도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일기장에 "오늘 신문 사설을 읽어보니 한 달 전에 온 나라가 놀라던 일의 기억이 다시 난다.

뉴스에서 신문에도 온통 슬픈 이야기 때문에 나는 무섭다는 생각을 했다"고 적었다.

"아들을 잃은 엄마. 아빠를 잃어버린 어린아이들도 모두 안타까웠다.

왜 이런 슬픈 일이 일어났을까?"라며 "우리나라의 평화로운 바다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소망했다.

절단된 함수에 '772'라는 숫자와 인양 밧줄이 걸린 천안함의 인양 장면을 그림으로 남겼다.

"천안함 슬퍼요" 일기 썼던 초등생, 해군 사관생도가 되다

삐뚤빼뚤한 글씨로 전사자 가족들의 아픔 마음을 기록하면서 평화의 바다를 소원했던 그 어린이가 성장해 진짜 대한민국의 평화로운 바다를 지키는 임무를 맡고자 사관생도가 됐다.

권 생도의 어머니 윤은주(51) 씨는 해군 페이스북에 아들의 그림 일기장 사진과 함께 "일기를 쓴 초등학교 4학년이었던 아들이 해군사관생도가 되었습니다.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의 숭고함을 받들고 영해를 수호하는 해군이 되기를 바랍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충남 아산에 사는 윤 씨는 "10년 전 천안함 소식을 접하고 차가운 바닷속에서 떨었을 청년들을 생각하며 마음이 많이 아팠다"며 "그래서 아들에게도 얘기를 많이 해주었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에도 아이 일기장을 넘겨보며 천안함과 46용사들을 생각하곤 했는데, 그래서 이번 해군 챌린지이벤트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어머니의 영향을 받은 권 생도는 군인의 길을 걷기로 마음먹고 2018년도에 해사에 도전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가 재수 끝에 지난해 다시 도전해 꿈을 이뤘다.

권 생도는 "부모님께서 천안함에 대해 이야기해 주신 것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며 "그때 큰 충격을 받았고 슬픔과 분노와 원망을 느꼈다.

그때의 충격을 그림일기에 옮겼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천안함이 제가 해군사관학교에 지원한 가장 큰 계기였다"며 "다시는 그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고 싶었다.

우리의 바다를 굳건히 지키는 자랑스러운 해군 장교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