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통합당 대표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참석
"분열 일으키는 선택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협량정치 한 적 없다…대통합 과정서 다 내려놨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무소속 출마를 강행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의 복당과 관련해 "우리 당의 입장과 다른 행보를 하실 것인지, 한다면 어느 정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라는 입장를 밝혔다.

황 대표는 2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 지금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 분열을 일으키거나 초래하는 선택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민주세력 모두가 힘을 합쳐야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막아낼 수 있다"면서 "그리고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다시 세울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모두 합쳐서 문재인 정권을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 시대정신이고 대의.다"면서 "자유민주진영에서 함께 노력을 해왔던 좋은 자원들이 모두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협량정치' '쫄보정치'를 하며 당내 경쟁자를 쳐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저는 대통합 과정에서 혁신과정에서 대표로서의 권한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국민들에게도 말씀드리고 실제로 그렇게 한 부분이 적지 않다"면서 "저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서 필요한 인재들, 얼마든지 들어와서 여기서 제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제가 저를 위해서 사고의 틀을 좁게 생각한 바 없다"면서 "대통합 과정에서 우리는 문호를 활짝 열고 누구든지 헌법 가치를 존중하면 다 합하자고 했는데 왜 우리당 안에 있는 분들에게 협량한 입장을 갖겠는가"라고 강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