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종인 영입 다시 추진

미래통합당이 불발됐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영입을 다시 추진 중인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5일 김 전 대표 영입설에 대해 "논의가 진행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김 전 대표 영입은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범(汎)중도·보수가 하나가 된다는 의미가 있다"고 했다. 다만 그는 "김 전 대표 영입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며 "정치라는 것은 막판이 항상 중요하다. 끝까지 봐야 한다"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말부터 통합당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유력 거론됐으나 '탈북민 비하 발언' 논란이 불거지면서 영입이 무산됐다.

김 전 대표 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은 김 전 대표가 통합당에 합류할 가능성에 대해 "그럴 수도 있다"며 "황 대표 입장에서는 (김 전 대표가) 놓칠 수 없는 카드라고 생각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오늘 그 내용(김 전 대표 영입)이 논의된 것은 아니다"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