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당이 유일한 비례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곧 민주당의 승리"라며 손혜원 의원 등이 참가한 열린민주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자,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뒷받침할 비례대표를 배출할 유일한 정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이 유사 비례정당을 만들었는데 더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열린민주당과 선을 그은 셈이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한도까지 물심양면으로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저는 불출마를 선언한 만큼 법률상 시민당에 대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