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국 방역 늦어지면
우리 모두의 위험 커져”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을 위해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을 위해 대북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북한 등에 대한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첼레트 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운데 한 나라의 방역이 늦어지면 우리 모두의 위험이 커진다”고 주장했다. 쿠바와 북한, 베네수엘라, 짐바브웨 등을 관련 국가·지역으로 언급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이 지역들은 대부분 보건 체계가 취약하다”고 했다. 또 “이곳에 다른 국가나 국제기구들이 인도적 지원 업무를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등에 대해선 “인도적 지원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어떤 나라도 홀로 코로나19 팬데믹과 효과적으로 싸울 수 없다”며 “연대와 협력을 통해 행동해야 한다”고 전했다. 북한은 현재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해 국제기구에 지원을 요청하지 않고 있다. 확진자 유무 여부도 공개하지 않았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