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후보 등록 하루 앞두고 경기 화성을 등 무효
"국민 중심·이기는 공천 돼야 한다는 판단"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3.25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3.25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5일 4·15 총선 본후보 등록을 하루 앞두고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경북 경주, 부산 금정에 대한 공천을 무효화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날 공천 결과를 무효화한 것과 관련, "국민 중심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판단했다"며 "여러 지역에 대해 일일이 다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공관위에서 반발 입장이 나오는 데 대해선 "당헌 당규에 따라 처리했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새벽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각각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경기 의왕·과천),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경북 경주),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경기 화성을), 김종천 규림요양병원장(부산 금정구)이 공천된 네 지역의 공천을 철회했다.

당 지도부는 당초 전날 저녁 비공개 최고위를 열기로 했으나 의결 정족수 부족으로 이날 새벽 긴급 회의를 열었다.

통합당이 긴급 최고위를 열고 막판 공천 취소를 결정한 것은 4⋅15총선을 3주 가량 앞두고 위기감이 고조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대표가 통합당의 지역구 공천에서도 이렇다 할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면서 일부에서 리더십 부재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온 것도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최고위가 자체적으로 공천을 철회한 것은 서울 강남을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 부산 북·강서을 김원성 최고위원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