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2017년 드루킹 댓글 최대 피해자…'제2 드루킹' 조짐 있다"

국민의당은 4·15 총선에서 인터넷상 허위사실 유포 등의 여론 조작을 방지하기 위해 '여론조작근절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민의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대선 당시 법원의 판결문을 통해 드루킹 댓글공작 사건에서 가장 큰 피해자로 밝혀진 바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향해 이번 총선에서도 '제2 드루킹'과 같은 조직적인 허위 사실 유포가 시도되는 조짐이 드러났다"며 TF를 만들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전날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의 여성안전 총선 공약을 놓고 온라인 공간에서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의 업적을 지운 것'이라는 소문이 회자된다며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반박에 나선 바 있다.

여론조작근절TF는 현직 변호사와 인터넷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TF는 이번 총선 기간 중 가짜뉴스와 여론조작 사례를 접수받는 온라인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국민의당은 소속 비례대표 후보들과 주요 당직자들에 대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 후보자비방죄,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 조직적·대량 허위사실 유포 등이 발견될 경우 형사고발 등으로 대응하고, 선거가 끝난 후에도 고발을 취하하지 않는 '무관용 원칙'으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제2 드루킹 피해 방지' 국민의당, 여론조작근절TF 구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