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노출 막자"…주한미군, 공중 보건 비상사태 선포(종합)

주한미군사령부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주한미군은 이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 경고 수준을 매우 높음으로 격상하고, 미 국무부가 전 세계 여행을 금지하는 4단계 경보 선포한 상황에서 따른 조치다.

주한미군 공중 보건 비상사태는 사령관이 연장하거나 조기 종료를 선언하지 않으면 4월23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군대의 보호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며 "대한민국 및 주한미군 주변 지역의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을 지속해서 살피며 평가하고 있다"고 공중 보건 비상사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준수사항을 이행하고 군대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권한을 행사하는 차원에서 한국에 있는 모든 미군 사령부와 군사시설에 대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덧붙였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우리는 코로나로부터 우리의 시설과 군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통해 큰 진전을 이뤘다"며 "비상사태 선포는 안일함과 싸우면서도 절제되고 경계심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라고 했다.

주한미군은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결정이 현재 시행 중인 건강 보호 조건, 예방 조치의 변화, 주한미군의 위험 단계 격상은 아니라고 전했다. 또 대한민국 방어를 위한 '파잇 투나잇'(오늘밤 전투) 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연합 방위태세를 제공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