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두 차례 음주…전주혜는 보수단체 등이 소송대리 이력 문제삼아
미래한국 비례후보 음주운전·성관련 사건 소송대리 이력 '구설'

미래한국당 일부 비례대표 후보가 25일 음주운전 전력, 성(性) 관련 사건 가해자 변호 이력 등으로 구설에 올랐다.

이들은 모두 모(母)정당인 미래통합당의 영입 인재로 지난 23일 비례대표 후보 명단이 확정될 때 당선권인 20번 안쪽으로 순위가 뛰었다.

미래한국당은 이미 검증을 거친 사안이라며 순위 수정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미래한국당에 따르면 비례 19번을 받은 허은아 한국이미지전략연구소장은 2006년과 2009년 음주운전으로 2차례 벌금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놓고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과거보다 커진 상황에서 비례대표 추천은 부적절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왔다.

이에 허 소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변명할 일이 아니다.

제가 잘못한 것"이라며 "더 바른 마음가짐으로 책임 있게 처신하겠다"고 사과했다.

염동열 당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천관리위원회 차원에서 이 사안을 논의했지만, 2009년부터 11년간은 같은 일이 없었기 때문에 상습 음주운전 등 부적격 사유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염 사무총장은 "공관위 내에서도 이에 대한 동의가 돼 표결 없이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미래한국 비례후보 음주운전·성관련 사건 소송대리 이력 '구설'

비례대표 15번을 받은 전주혜 변호사의 경우 건강사회단체전국협의회,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등 보수·종교단체 9곳이 전 변호사의 성 관련 사건 소송대리 이력을 문제 삼아 전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단체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전 변호사가 성희롱 여성 피해자의 민사사건을 대리했다가, 피해자의 2차 가해자를 위한 형사 변론을 맡는 등 변호사법 위반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전 변호사가 '성 인지 감수성'이란 용어를 대법원에서 처음 사용하게 만든 변호사라며 "남녀 간 성 대결을 조장해 사회 분란을 가중하는 페미니스트를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이와 관련, 염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이미 검증을 한 사안으로 도덕적, 법적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비례대표 순위가 바뀔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