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교통 분야 일부 수정·보완 요구, 이행 시 건축 허가 절차 진행 가능

특혜 낙찰 논란을 빚은 청주고속버스터미널 현대화사업이 추진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청주시, 고속버스터미널 현대화사업 조건부 가결…추진 '탄력'

청주시는 25일 오후 제1차 건축·경관·교통공동위원회를 열어 청주고속버스터미널 현대화사업 계획을 심의, 조건부 의결했다.

이 위원회는 건축과 교통 분야에서 일부 사업계획의 수정·보완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화사업이 이날 시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청주고속버스터미널 측은 건축·경관·교통공동위원회가 요구한 조건을 갖춰 건축 허가 절차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 사업을 추진하는 주식회사 청주고속터미널과 주식회사 우민은 오는 5월께 건축 허가를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고속버스터미널 현대화 사업은 흥덕구 가경동 고속버스터미널 부지 1만2천여㎡에 터미널 등 운수시설, 판매시설, 호텔 등 생활형 숙박시설, 근린생활시설, 문화 및 집회 시설 등이 들어서는 49층 주상복합건물을 짓는 것이다.

인접한 공동주택부지 4천500㎡에는 258가구가 입주할 45층 주상복합건물 2채의 신축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지난 1월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이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을 빚었다.

당시 곽 의원은 "(주식회사 청주고속터미널은) 고속버스터미널을 사실상 최저가인 343억원에 낙찰받아 엄청난 시세차익을 얻었다"며 지적했다.

청주고속터미널 측은 "고속버스터미널은 2017년 1월 매각 입찰공고를 거쳐 낙찰자를 선정한 것"이라며 "낙찰가는 감정평가 2개 기관에 의뢰해 매각 예정 금액을 산정한 것으로 의혹 제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