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 지원 구체적 사항 검토"
청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TF 이번주 출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외국에서 진단키트 지원 등의 요청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정부가 해당 업무를 전담할 태스크포스(TF)를 꾸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에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 진출 지원 관계부처 TF'가 발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F에는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본부 등이 유관 부처가 참여해 방역 물품 해외 지원 및 수출 등과 관련한 업무에 대응할 계획이다.

정부가 TF 출범을 결정한 것은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추세와 맞물려 외국에서는 방역물품 지원 및 수출 요청 등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이를 더욱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하거나 요청한 국가는 47개국이다.

이들 국가는 한국 업체에 직접 연락하기도 하지만 여의치 않으면 외교 경로를 통해 수출 여부를 타진하기도 한다.

외교부는 수출 문의가 접수되면 한국 업체로부터 샘플을 받아 해당국에 보내주는 등의 방식으로 지원하고 있다.

인도적 지원을 요청한 국가는 39개국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통화에서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한국이 의료장비를 지원해줄 수 있는지를 물었고,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한 의료장비는 코로나19 진단시약이라고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내방역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지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