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전지 부산 후보 신상 투서에 잇단 고소·고발 혼탁 양상

4·15 총선이 다가오면서 격전지 부산의 일부 선거구에서 투서와 고소·고발이 이어지는 등 혼탁한 양상이 빚어지고 있다.

25일 부산 정치권에 따르면 후보 개인 신상과 관련해 투서가 당에 들어가 공천이 취소되고 공천 과정에서 갈등이 불거져 법적 다툼으로 비화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경지 금정 선거구 후보 개인 신상과 관련한 투서가 제기되자 후보를 박무성 전 국제신문 사장으로 교체했다.

김 후보는 "저와 관련해 제기된 투서의 내용은 명백한 허위다.

선거를 앞두고 한 개인의 존엄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로 이에 대한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며 고소·고발을 예고했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등의 의혹 제기로 공천이 취소된 미래통합당 김원성 최고위원은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를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하기로 했다.

그는 부산 북·강서을에 공천을 받았지만, 미투 의혹과 호남 차별 발언 등이 공관위에 투서 형태로 제기됐다.

결국 지난 19일 공관위의 요청에 따라 최고위가 공천을 취소하고 김도읍 의원을 공천했다.

더불어민주당 중·영도 경선에서 탈락한 김용원 예비후보는 논란이 된 권리당원 불법 조회 사건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 예비후보는 "권리당원 불법 조회는 매우 중대한 범죄"라며 "공직선거법 위반, 업무방해 등 혐의로 김비오 후보와 최모 씨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을 탈당한 김한선 전 53사단장은 민주당 기장 선거구 공천을 받은 최택용 후보의 부동산 의혹 등을 검찰에 고발했고 최 후보는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부산지검은 총선과 관련해 선거전담수사반을 확대 편성하고 검찰에 접수된 선관위 고발사건, 중요 신분자 사건, 금권·여론조작·공무원 불법개입 등 주요 사건은 원칙적으로 검찰이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부산경찰청도 16개 경찰서에 운영하던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증원해 선거 관련 각종 불법행위를 단속하고 있다.

선거 공정성을 침해하는 금품 선거, 거짓말 선거, 불법 선전, 불법 단체 동원, 선거폭력 등 5가지 선거범죄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