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경 시 '낙화' 낭독하며 회견…강석호 "통합당, 총선 이후 지지층 자괴감 달래야"
강요식은 무소속 출마…"짓뭉개진 구로주민 자존심 세우겠다"
통합당 4선 김재경·3선 강석호, 무소속 출마 접고 불출마 선언(종합)

4·15 총선 공천 탈락 후 무소속 출마를 예고했던 미래통합당 4선 김재경 의원(경남 진주을)과 3선 강석호 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이 25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지역구인 진주 출신 이형기(1933∼2005) 시인의 '낙화'를 낭독하며 불출마 결심을 알렸다.

이 시는 '가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 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 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라는 구절로 시작한다.

김 의원은 "언젠가 이 자리에서 이 시를 읽는 날이 오리라는 생각으로 의정 생활을 했다.

그날이 오늘"이라고 말했다.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김 의원은 총선 불출마 결심을 확인한 뒤 '무소속 출마 후보 등록을 앞두고 왜 심경이 변했느냐'는 질문에 "편지가 한 편씩 갈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2004년 17대 총선을 시작으로 진주을에서 내리 4선을 했으나 이번 총선 공천에서는 배제(컷오프)됐다.

김 의원은 역시 컷오프된 5선 이주영 의원(경남 창원 마산합포)과 다른 컷오프 현역 의원들을 규합해 무소속 연대 등을 모색해왔다.

이 의원이 지난 23일 불출마를 선언할 때도 김 의원은 무소속 출마 의지를 밝혔지만 결국 이날 같은 선택을 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시민들의 선택과 다른, 당의 결정을 놓고 많은 고심을 했지만, 이 또한 안고 가야 할 저의 운명으로 받아들이고자 한다"며 "이제 저의 자리로 돌아가 모두가 잘 될 수 있도록 평범한 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적었다.

역시 무소속 출마를 저울질 하던 강석호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제21대 총선에 불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 지역구에서 내리 3선을 한 뒤 이번 공천에서 컷오프된 강 의원은 "뜻을 가지고 좀 더 국가와 지역을 위해 일하고 싶은 마음도 간절했지만, 저희 지역구는 지역 이기주의에 의해 4개군 선거구가 각기 갈라져 버렸다"고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그는 공천 결과를 수용하면서도 "지금도 당 안팎에서는 공천 결과에 불만이 적지 않으며, 저 역시 마찬가지"라며 "향후 미래통합당은 총선 이후 대구·경북 보수 지지층을 위해 이번 공천과정에서 발생한 자괴감과 불만들을 시급히 회복시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서울 구로을에 출마하려다 공관위의 김용태(서울 양천을) 의원 전략공천으로 공천에서 탈락한 강요식 전 구로을 당협위원장은 이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강 예비후보는 "통합당의 공천은 역대급 최악의 부당공천으로 김용태 의원의 구로을 공천은 패착"이라며 "잘못된 공천으로 짓뭉개진 구로주민의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서 출마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