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빅매치' 이낙연·황교안, 내달 6일 토론회서 첫 격돌

4·15 총선에서 서올 종로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토론회에서 맞붙는다.

25일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두 사람을 포함한 종로구 출마 후보들은 다음달 6일 오전 티브로드 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리는 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여야의 유력 대선주자이자 전직 총리들인 두 후보가 토론회에 함께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토론회는 지역 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하는 것으로, 선거운동 기간에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를 초청해 1회 이상의 대담·토론회 또는 합동방송연설회를 개최하도록 한 공직선거법 규정에 따른 것이다.

토론회 참석 대상은 5인 이상 국회의원이 있거나 정당 득표율 3% 이상인 정당이 추천한 후보자, 또는 해당 선거구에서 이뤄진 과거 총선이나 지방선거에 입후보해 10% 이상을 득표한 후보자 등이다.

전체 참석자는 오는 27일 중앙선관위의 후보 등록이 마감돼야 확정되지만, 일단 이 위원장과 황 대표는 토론회 참석 대상이다.

토론회는 지역방송에서 7일 오후 8시 방송될 예정이다.

종로선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상파 공영방송에서 이번 토론회를 방송하지 않겠다는 공문을 보내왔다"며 지역방송에서 방송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공영방송 측은 특정 지역 토론회만 방송할 경우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