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남구을에 전략공천
선대위 상임위원장에 손학규
민생당, 박주선 컷오프 하루만에 '뒤집기'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사진)가 민생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으로 선임됐다. 공동 선대위원장에는 김정화 공동대표, 장정숙 원내대표, 김종배 전 의원이 임명됐다.

민생당은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선대위 구성 안건을 의결했다. 하지만 공천 과정 곳곳에서 파열음이 터져 나오고 있어 손학규 선대위 체제가 순항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 공동대표는 같은 당 정동영 의원에 대해 “정 의원이 SNS에 올린 글은 대부분 허위사실”이라며 “당의 미래가 아니라 개인의 영달을 위한 사실 왜곡을 우리는 ‘구태정치’라 부른다”고 비판했다. 앞서 정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에 “김 대표가 5·18묘지 참배를 거부했다”고 썼다.

지역구와 비례대표 후보 공천을 놓고 계파별로 입장이 갈리면서 총선 과정에서 당이 다시 찢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날 민생당은 공천관리위원회 재심 결과에 따라 광주 동구·남구을 지역에 공천 배제(컷오프)됐던 박주선 의원을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이 지역 공천을 받은 김성환 전 광주 동구청장은 “하루 만에 아무런 이유 없이 손바닥 뒤집듯이 공천을 바꿨다”며 “탈당과 동시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