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상 관련 투서에 김경지 아웃…박무성 공천 번복
통합당, 특정 후보 배제 논란…최고위 무효 결정 뒤죽박죽
'여는 선수교체·야는 공천무효'…등록 앞두고 부산 금정 어수선

4·15 총선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두고 부산 금정 선거구가 여야 후보 공천을 둘러싸고 혼돈에 휩싸여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부산 금정 후보를 김경지 변호사에서 박무성 전 국제신문 사장으로 교체했다.

민주당은 김 후보 일신상의 이유로 인한 당에 미칠 피해를 후보 교체 이유라고 설명했다.

최근 제기된 과거 불륜설 등 김 후보 개인 신상과 관련된 투서가 후보 교체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진다.

김 후보는 최고위 결정에 앞서 "저와 관련해 제기된 투서의 내용은 명백한 허위"라며 "선거를 앞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선거판을 어지럽히는 것은 명백한 선거 방해 행위로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앞서 민주당은 금정 선거구 공천과정에서 단수 공천 방침을 정했다가 박 전 사장이 뒤늦게 총선에 뛰어들자 경선으로 번복하기도 했다.

논란 속에 경선이 진행됐지만, 박 전 사장은 김 후보에게 패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김 후보 개인 신상 문제가 불거지면서 어부지리 격으로 총선 도전 기회를 얻게 됐다.

미래통합당 금정 선거구 공천도 뒤죽박죽이 됐다.

'여는 선수교체·야는 공천무효'…등록 앞두고 부산 금정 어수선

미래통합당은 25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부산 금정 선거구 김종천 후보 공천을 직권으로 취소했다.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을 제외하고 경선을 진행한 것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 등으로 공천을 무효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천관리위원인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한 금정은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 백 전 의장,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 등 3자가 경쟁을 벌여왔다.

공관위 결정으로 백 전 의장이 경선에서 배제됐고 원 전 구청장이 돌연 2자 경선에 불참해 혼자남은 김 병원장이 공천을 받았다.

하지만 백 전 의장이 여론조사에서 앞서는 후보에게 경선 기회를 주지 않은 것은 불공정하다며 '무소속 출마'라는 배수진을 치고 반발했고, 급기야 공천 취소라는 결정이 내려졌다.

최고위원회에서 갑자기 김 병원장 공천을 무효로 하면서 공관위도 반발하고 있다.

통합당 금정 당협위원회를 비롯한 당원들도 충격에 휩싸여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