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재국 정부와 긴밀히 소통·노력"
강경화, 북미지역 공관장 화상회의…코로나19 대응방안 논의

외교부는 25일 오전 강경화 장관 주재로 북미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미국·캐나다 연방·주정부의 대응 동향을 점검하고, 재외국민 보호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주미·주캐나다 대사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지역을 관할하는 총영사 4인(뉴욕·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시애틀총영사), 본부 유관 부서 관계자가 참석했다.

공관장들은 관할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현황과 미국 및 캐나다 정부의 대응 동향, 한국기업·교민사회 동향 및 영사 조력 방안, 코로나19 대응 관련 미국·캐나다와 협력 방안, 재외선거 실시 준비 동향 등을 보고했다.

강 장관은 한국 기업·교민·유학생이 많이 진출해 있는 지역인 만큼 국민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재외공관이 주재국 연방·주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