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마스크 생산 봉제공장 방문…"국난 극복한 행주산성 떠올라"
보건용마스크 양보 캠페인 현장도 찾아 "참여한 분께 깊이 감사"
정총리 "면마스크 생산, 소상공인에 일자리 제공해 '일석이조'"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생산 공장을 찾아 보건용 마스크를 대체할 수 있는 면마스크 생산·보급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필터 교체형 면마스크, 이른바 '서울형 마스크'를 생산하는 서울 용산구의 한 봉제공장을 방문해 "면마스크 생산은 마스크를 보급하고 소상공인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형 마스크는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취약계층을 위해 서울시가 공급하는 면마스크 1장과 보건용 마스크 핵심 소재 멜트블로운(MB) 필터 5장으로 구성된 필터교체형 면마스크다.

정 총리는 생산 현장을 둘러보면서 "면마스크를 빨리 만들어 소상공인들이 눈물을 흘리지않게 하고, 취약계층에도 마스크가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봉제인들이 면마스크를 생산하는 모습에서 국난을 극복했던 행주산성의 모습이 떠오른다"며 "면마스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총리 "면마스크 생산, 소상공인에 일자리 제공해 '일석이조'"

정 총리는 이어서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리는 마스크 기부·나눔을 위한 '착한 마스크 캠페인' 현장도 방문했다.

보건용 마스크를 더 필요한 곳에 양보하자는 취지의 서울시 주도 캠페인으로, 보건용 마스크를 기부하는 시민에게 면 마스크와 휴대용 손 소독제로 구성된 '착한 마스크 세트'를 제공한다.

정 총리는 서울시 관계자로부터 마스크 기부·나눔 현황을 보고받고서 시민들에게 착한 마스크 캠페인 동참을 호소하며 직접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는 일종의 국난으로, 우리나라에는 모두 힘을 모아 국난을 극복해온 전통이 있다"며 "의료진과 취약계층 등 꼭 필요한 분들에게 보건용 마스크가 돌아갈 수 있도록 보건용 마스크를 선뜻 양보하고 면마스크를 쓰겠다는 캠페인에 참여하는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