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에서 타 시도 광역단체장에 소개
전북도 '운영제한 시설에 긴급 지원금' 전국으로 확산할까

전북도의 '운영제한 행정명령 시설에 대한 긴급지원금' 시책이 전국으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25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전국 광역단체장이 등이 참석하는 정세균 총리 주재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 회의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긴급지원금 정책을 소개했다.

전북도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운영제한 행정명령 시설에 대한 긴급지원금' 시책을 도입했다.

전북도는 정부에서 권고한 종교·실내체육·유흥시설과 PC방, 학원, 콜센터 등이 운영을 제한하고 이를 지키면 70만원씩을 지원하고 있다.

총 1만3천64곳에 달한다.

정 총리는 이날 영상 회의에서 "(전북도의) 행정명령 대상시설에 대한 신속한 지원은 여러 면에서 좋은 결정으로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고 있다"며 전북도 정책을 호평하면서 검토를 강조했다.

송 지사는 "긴급지원금은 소득 보전이 아닌 감염 예방을 위한 특별조치"라며 "단체장 재량으로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긴급지원금 지급을 실정에 맞게 시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송 지사는 영농철을 맞아 인력이 부족한 농촌에 방문비자(F-1)로 입국한 외국인의 일시적 취업 허가, 비전문취업비자(E-9) 외국인의 농업 분야 전환 취업 허가도 건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