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선관위, 특정 예비후보 모임 열고·기부행위 2명 고발

경남 하동군선거관리위원회는 4·15 총선과 관련해 모임을 공모하고 특정 예비후보자를 위해 기부행위를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A, B씨 등 2명을 창원지검 진주지청에 고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도내 총선 예비후보자 지지자인 이들은 서로 공모해 이달 초순께 회원 및 지인 등 15명과 모임을 개최하면서 그 자리에 예비후보자를 참석 시켜 명함 배부 등 선거운동을 하도록 하고 식비 67만원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식사를 받은 사람에 대해서도 과태료 부과를 검토하고 있다.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총선이 다가올수록 기부행위 관련 위반행위가 증가할 가능성에 대비해 단속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