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서울의 소리' 유튜버 폭행 혐의로 경찰 고발

미래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는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 등을 공동 폭행 및 협박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고발했다고 25일 밝혔다.

통합당 미디어특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백씨 등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국회의원 지역 사무실 등에 무차별적으로 난입해 욕설과 협박, 폭행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가 있다고 주장했다.

미디어특위는 "이들의 행위는 강력한 사법적 대응이 필요한 불법 정치 테러이지만, 경찰과 검찰은 이들의 불법에 엄정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튜브 코리아와 모회사인 구글 코리아는 범죄행위를 방관하고 이들이 수익을 취할 수 있도록 방조한 책임이 있다"며 "동영상을 삭제할 수 없도록 조치하고,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