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 가족과 밀접접촉…국방부, 출입구 통제하고 청사 3개층 소독
코로나19 확진자와 식사한 국방부 간부 '음성'…한때 긴장(종합2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 근무 중인 현역 간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이 간부가 출입했던 지하 1층 출입구를 통제 및 방역하고, 2개 층에 대해서도 긴급 방역하는 등 한때 긴장된 모습이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25일 "국방부 청사에 근무하는 현역 간부가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나타나 검사를 의뢰했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이날 오전 "청사 근무자인 현역 간부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청사 지하 1층(식당 포함), 9층, 10층 시설에 대해 소독을 하고 있다"라는 내용을 고지했다.

국방부는 지하 1층 등에 '국방부 본관 9층 근무자 중 밀접 접촉자가 발생했다.

시설 방역을 위해 출입을 통제한다'는 안내문도 부착했다.

해당 간부는 유럽 여행을 다녀온 가족과 지난 17일께 함께 식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함께 식사한 가족은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간부는 이날에도 정상적으로 출근해 지하 1층 등을 돌아다녔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는 해당 간부와 함께 근무한 직원들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만약 이 간부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됐다면 소독을 위해 국방부 청사를 이틀간 폐쇄할 계획이었다.

국방부는 지난달 25∼26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자가 발생해 기자실과 브리핑룸을 폐쇄한 바 있다.

의심 증상자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기준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9명이며, 이 중 25명이 완치됐다.

추가 완치자 1명은 대구 육군 부대의 간부이며, 이날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180여명이며,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천590여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