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작전사령부, 민통선서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 재개

육군 지상작전사령부는 지난 18일부터 남방한계선과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사이 야생멧돼지 출몰지역에 대한 민·군 합동 총기포획을 재개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9일 총기포획을 중단한 지 3개월 만이다.

지작사는 강원과 경기북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멧돼지 개체 수가 증가하고 봄철 번식기를 맞아 멧돼지의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등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환경부의 요청을 받아들여 총기포획을 재개하게 됐다.

총기포획은 민가 엽사 외에 군 포획인력, 감시장비 운용 요원 등이 추가 편성돼 야간에 주로 이뤄진다.

지작사는 총기포획 지역과 포획 틀 운용지역을 나눠 포획률을 높일 방침이다.

총기포획은 경기 파주, 강원 철원·양구·인제·고성 등 접경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또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 사체가 많이 발견되는 경기 연천과 강원 화천은 광역 울타리 설치 및 보강, 환경 및 역학조사를 하고 포획 틀만 운용한다.

지작사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총기포획이 이뤄지는 지역에 대한 민간인 출입 통제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지작사는 지난해 10월 15일부터 최근까지 총기포획 832마리, 포획 틀·트랩 1천336마리, 사체 발견 402마리 등 모두 2천570마리의 멧돼지를 포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