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군공항 이전·공공보건의료대학원 대학 개교 지원 호소
호남권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호남 구축" 정부 건의

광주·전남·북 3개 시도가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전남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광주·전남·북 3개 시도 광역단체장은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 모여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호남 구축' 등 3개 항의 호남권 핵심현안에 대한 대정부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건의문 발표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우범기 전북 정무부지사가 참석했다.

이들은 호남권 혁신성장과 국가 균형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전남 유치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으고 이를 정부에 건의했다.

시도지사들은 건의문에서 "방사광가속기는 전국 최하위 수준인 호남권의 연구개발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2022년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호남권 대학과 방사광가속기가 연계되면 첨단 연구 역량이 높아져 미래 핵심기술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또 "과학기술 분야에서 문재인 정부가 지향한 국가 균형 발전 실현에도 큰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며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호남권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호남 구축" 정부 건의

특히 "국가적 과제인 소재 부품 장비 산업의 기반을 대폭 확충해 광주의 인공지능 자동차 산업, 전북의 농업 바이오 탄소 산업, 전남의 에너지 신소재 의료 바이오산업 등 호남권 핵심 산업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호남권 소재 21개 대학 총장과 교수, 전남 22개 시군의 시장·군수, 의회 의장과 의원 등 각계각층에서 방사광가속기의 호남권 구축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호남 시도민도 염원하고 있다"며 "호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필요한 만큼 중앙 정부의 정책적인 배려와 지원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또 광주 민간공항과 무안 국제공항의 통합, 광주 군 공항의 전남 이전과 관련, 해법 마련을 위한 공동 TF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내년 말 예정인 광주 민간공항과 무안국제공항의 통합에 따른 통합 공항의 명칭 문제와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의 새로운 정책적 대안을 마련해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합의했다.

전북에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원 대학'이 조속히 개교될 수 있도록 법 제정을 포함한 후속 조치 추진을 국회와 정부에 건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