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주진형 음주운전 논란 문제없다"…'안철수 보좌관 출신' 서정성은 사퇴
열린민주, 전당원 투표로 비례순번 최종 확정…찬성 98%(종합2보)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은 24일 온라인 전 당원 투표에서 98%의 찬성률로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확정했다.

열린민주당은 전날 중앙위원회에서의 투표 결과로 정해진 비례대표 후보 순번을 놓고 문제 제기가 있자,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후보 명단에 대한 전 당원 투표를 결정했다.

여성 몫인 1번에 김진애 전 의원이, 남성 몫인 2번에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배치됐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4번,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은 6번,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8번으로 각각 명단에 올랐다.

전날 잠정 결정된 명단에서 12번에 배치된 서정성 후보가 사퇴하면서 일부 순번 조정이 이뤄졌다.

서 후보는 기존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문제를 제기했고, 당 내부에서는 '서 후보가 당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으로 이어졌다.

서 후보는 2014년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의 보좌관을 지냈다.

이번 총선에선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갑 예비후보로 뛰었지만 낙천했다.

결국 서 후보는 비례대표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서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이제는 짐이 되는 것 같아 잠시 떠나려 한다"며 "19분 모두 당선돼 신명 나게 의정활동하고 이 정부의 성공으로 인해 국민이 행복한 날을 기대하고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서 후보의 사퇴로 12번 자리에는 당초 14번을 배정받았던 안원구 전 대구국세청장이 재배치됐다.

한편 손혜원 의원은 이날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총선에서의 정당득표율) 25%는 자신 있다"며 "12명은 반드시 당선시키겠다"고 밝혔다.

앞서 손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열린민주당을 향해 일각에서 '조국팔이당'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후보 면면을 보면 3분의 2가 넘는 분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에 있어서 유보적이거나 비판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음주운전 이력과 아들 국적 포기 논란에 직면한 주진형 후보에 대해선 "12년 전에 단 한 번 음주운전에 걸렸던 부분이고, 아들이야 본인의 문제가 아니지 않느냐"며 "공관위원들은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고, 지금도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은 이날 김성회 후보를 당 대변인으로 선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