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양국 공조를 논의했다.

24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10시부터 23분 동안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공조 방안을 이야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한미정상 통화는 이번이 23번째다.

한미 정상은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미 통화스와프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는 데도 공감을 이뤘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