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왕세자와 통화…"코로나 세계경제 부정적 영향 최소화"
모하메드 왕세자 "어떤 문제도 한국과 협력"…경제 영향 최소화 등 G20 의제 소개
문 대통령, 건강상태확인증 소지 기업인 교류 허용 당부도
문 대통령 "국제공조 절실…G20 화상회의서 기업활동 보장 협의"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 및 국방장관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국제 공조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이틀 앞둔 이 날 오후 8시부터 20분간 모하메드 왕세자와 통화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에 처해 G20의 공조가 절실하다고 생각했는데 사우디 측의 신속한 대응으로 모레 회의가 열린다"며 "의장으로서 왕세자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는 단순한 보건 차원의 문제를 넘어 경제·금융·사회 전 분야로 그 위기를 확산시키고 있다"며 "이번 화상정상회의 개최는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코로나 확산 억제를 위해 인적 교류 제한은 불가피하지만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며 "각국의 방역 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협력 방안이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깊이 있게 협의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문 대통령의 말에 공감하면서 "어떠한 문제에도 한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이번 회의 의제로 ▲ 보건적인 면에서 어떻게 코로나 바이러스를 통제할 것인지 ▲ 코로나 19가 경제에 끼친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지 ▲ 코로나 19가 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지 ▲ 세계 무역교류를 어떻게 용이하게 할지 등을 꼽았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이어 "G20은 지난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극복한 사례가 있다"며 "보건위기를 극복하고, 전 세계 성장 회복을 주도하는데 G20 국가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한국과는 양자적 협력도 함께 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 말미에 "건강상태확인서 소지 등 일정 방역조건을 만족하는 기업인들에 대해서는 교류가 허용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국은 개인적으로나 사우디아라비아 국민으로서나 늘 존경하고 높이 평가하는 나라"라며 "한국에 도움 되는 것은 별도로 조치할 것이고, 사우디아라비아가 필요한 것은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