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취소' 김원성 "통합당 지도부·공관위 상대 소송"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등의 의혹 제기로 공천이 취소된 미래통합당 김원성 최고위원은 24일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를 상대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만간 조경태 최고위원을 제외한 모든 최고위원과 이석연 공관위원장(직무대행) 및 조희진 공관위원에 대한 민·형사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충분한 법률적 검토를 거쳤고, 일단 명예를 회복한 뒤 다음 정치적 입장을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고소당한 분들은 모두 공천권을 반납해야 할 것"이라며 "의혹만으로도 공천을 무효화하는데, 피고소인이 되면 공천을 반납하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부산 북·강서을에 공천을 받았지만, 미투 의혹과 호남 차별 발언 등이 공관위에 투서 형태로 제기됐고, 지난 19일 공관위의 요청에 따라 최고위가 공천을 취소했다.

이어 북·강서을 현역으로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도읍 의원에 대한 우선추천(전략공천)이 이뤄졌다.

김 최고위원은 공천 취소 이튿날 새벽 유서를 쓰고 잠적했다가 발견됐다.

부인 방소정 씨는 전날 국회 소통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 남편은 아직도 녹취록이나 미투에 대해 그 내용이 뭔지, 상대방이 누구인지 모른다"며 결백을 호소했다.

김 최고위원은 호남 차별 발언을 했다는 투서 내용에 대해서도 "언제 어디서 어떻게 호남 차별 발언을 했는지, 그런 육성이 존재한다면 사과하고 정치를 하지 않겠다"며 "공당의 최고위원을 음해하고 가정을 파괴한 배후 세력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천 취소' 김원성 "통합당 지도부·공관위 상대 소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