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당 비례후보 35명 순위 확정…선거인단 찬반 투표서 가결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 35명의 순위가 24일 확정됐다.

시민당은 이날 오후 1∼6시 대의원·당원 등으로 구성된 비례대표 선출 선거인단 107명을 대상으로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대한 찬반 투표를 한 결과, 91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86명(94.51%), 반대 5명(5.49%)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는 시민사회 후보(1∼4번, 7∼10번), 기본소득당·시대전환 후보(5·6번), 민주당 후보(11∼30번)로 크게 나뉜다.

비례대표 1번은 대한가정의학회 코로나대응TF(태스크포스)에서 활약하고 명지병원 코로나19 역학조사팀장을 맡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나선 신현영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가 받았다.

비례 후보 2번은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 3번은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 4번은 이동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부회장이다.

소수정당 몫인 5번은 용혜인 전 기본소득당 대표, 6번은 조정훈 전 시대전환 공동대표다.

7번은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8번은 정필모 전 KBS 부사장, 9번은 양이원영 에너지전환포럼 사무처장, 10번은 유정주 한국애니메이션산업협회장에게 돌아갔다.

11번부터는 최혜영 강동대 교수, 김병주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이수진 전 민주당 최고위원,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양정숙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 전용기 전 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 등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배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