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4월 5일까지 집회금지명령…전광훈 석방촉구집회에 영향(종합)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은 4월 5일까지 서초구 전 지역에서 일체의 집회 행위를 금지한다고 24일 공고했다.

이 조치를 어기는 사람은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 공고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에 따른 것으로, 공고한 날(24일)부터 즉시 시행된다.

이는 공공의 안전 또는 복리를 위해 긴급히 처분을 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 해당해 사전통지를 생략한다고 조 구청장은 공고문에서 밝혔다.

조 구청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주간 전 대한민국이 똘똘 뭉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

이는 정치 문제가 아니라 국민 안전, 국민 건강, 그리고 과학의 문제"라며 "4월 6일 개학이 예정돼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느냐 없느냐 하는 성패가 달려 있다"고 명령을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서초구 관내인 서울중앙지법·지검 근처에서 최근 계속 열려 오던 집회로는 전광훈 목사 석방 촉구 집회 등이 있었다.

만약 주최 측이 이를 계속 강행하겠다고 고집할 경우, 참가자들은 집회에 참여할 때마다 개인당 최대 3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