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변인 성명…"명백한 역사적 사실 왜곡·축소·누락…즉각 시정 촉구"
정부 "독도 부당기술 일본 교과서에 강력 항의"…일본대사 초치

정부는 24일 "일본 정부가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 축소, 누락 기술하고 부당한 주장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일본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에 관한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을 담은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는 양국 국민, 특히 젊은 세대의 역사 인식 심화가 중요하다고 선언한 1998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비롯해 1993년 고노 담화, 1982년 미야자와 담화의 정신으로 돌아가 역사의 교훈을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이날 오후 외교부 청사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독도가 일본영토이며 한국이 이를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부당한 주장이 담긴 새 중학교 교과서에 대해 대거 검정을 통과시켰다.

정부 "독도 부당기술 일본 교과서에 강력 항의"…일본대사 초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