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정당 예비후보들, 해법 등 공약 내놔, 노조 등 신한울 3·4호기 재개 호소
두산중공업 경영위기 책임과 해결책은…창원성산 선거 쟁점화(종합)

21대 총선을 20여일 앞두고 경남 창원성산 각 정당 후보들이 두산중공업 경영 위기 해법을 내놨다.

국내 유일의 원자력발전소 주기기 제작사인 두산중공업은 본사·공장이 창원 성산구에 있다.

직원, 협력업체 상당수가 창원 성산에 살아 지난해 4월 보궐선거에 이어 이번 총선에도 두산중공업 경영 위기에 대한 책임소재와 해법이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수주 부족으로 지난달 명예퇴직 시행에 이어 최근에는 노조에 유휴인력에 대한 일부 휴업을 검토할 정도로 경영 사정이 나빠졌다.

각 정당 공천을 받은 여야 예비후보 모두 두산중공업이 경영 위기에 처해 있다는 점은 인정했다.

그러나 위기 원인에 대한 진단은 달랐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중당 등 진보정당 예비후보들은 경영진 책임을 먼저 거론했다.

보수진영인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경영 위기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두산중공업 경영위기 책임과 해결책은…창원성산 선거 쟁점화(종합)

이흥석 민주당 예비후보는 24일 1차 정책공약을 발표하면서 두산중공업 문제를 제일 먼저 다뤘다.

그는 두산중공업 주력사업은 원전이 아니라 석탄 화력이라면서 경영진이 석탄화력 시장 축소 등 세계발전시장 변화에 대응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영실패 책임을 국민,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경영진에게 책임을 묻고, 정부의 기업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강기윤 통합당 예비후보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원전 대표기업인 두산중공업과 그 협력사들에 이어 지역경제 위기를 불러왔다고 꼬집었다.

그는 먼저 현 정부 들어 건설을 취소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 재정으로 탈원전 정책으로 피해를 본 기업, 지역을 지원하는 '탈원전으로 인한 시민 및 기업의 피해 보전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여영국 정의당 예비후보(국회의원)는 두산중공업 경영진이 세계 에너지 시장 흐름을 읽지 못하고 화력, 원자력 발전에 의존해 위기를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탈원전을 골자로 하는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도 두산중공업 부실의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그는 두산중공업을 에너지 전환 전략 공기업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석영철 민중당 예비후보는 단기적으로는 두산중공업 경영진이 사재를 출연하고 장기적으로는 두산중공업을 공기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창원상공회의소와 금속노조 두산중공업 지회는 24일 신한울 3·4 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하는 공동 호소문을 냈다.

두 단체는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지역산업과 일자리를 지킬 수 있다"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