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허은아 등 3인 공동대변인 체제…SNS본부장엔 박대성 페이스북 부사장
미래한국당 대변인에 김예지씨 내정…"첫 시각장애인 대변인"

미래한국당은 24일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으로 시각장애 피아니스트 김예지씨와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 허은아 한국이미지전략연구소장를 대변인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또 SNS본부장으로는 박대성 페이스북 한국·일본 대외정책 부사장이 내정됐다.

미래한국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헌정사상 처음으로 여성 시각장애인 대변인이 탄생한다"며 "김 대변인 내정자의 안내견인 '조이'에게 비례대표 '0번'을 주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 내정자는 선천성 망막 색소 변성증으로 시각장애를 갖고 태어났지만 일반 전형으로 숙명여대 피아노 전공 학사와 음악교육 전공 석사를 거쳐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과 위스콘신-매디슨대학에서 피아노 석사 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바이애슬론 선수로도 활약 중이다.

이번 미래한국당 공천에서는 비례대표 11번을 받았다.

조 전 논설위원은 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상, 최은희여기자상, 국제엠네스티언론상, 한국여기자협회 올해의 여기자상을 수상한 기자로, 최근에는 채널A에 출연해 '대깨문', '대깨조' 등의 어휘를 사용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허 소장은 20대부터 이미지 컨설팅 분야에 뛰어들어 브랜드 이미지를 연구해왔다.

최근에는 칼럼니스트이자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