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울산시의원들 "비상상황, 국민 재난기본소득 도입해야"

더불어민주당 소속 울산시의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금은 통상적이지 않은 비상상황"이라며 "정부는 최대한 빨리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을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시의원 17명은 24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경제의 미래도 갈수록 암울해지고 있다"며 "과감하게 결단하고 신속하게 추진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 의원은 "재난기본소득은 생계가 어려워진 국민이 최소한의 생활을 영위하고, 위기에 빠진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 절반을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사랑상품권 유효 기간을 6개월 이내로 정해 올해 내수 촉진에 직접 효과를 볼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의원은 또 "재난기본소득은 단순한 현금복지가 아니다"며 "침체한 내수 시장을 살리기 위한 대규모 투자이며, 하루하루 힘들게 버티고 있는 서민에게 희망이 될 투자"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