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에 감사 영상메시지…"코로나19는 함께 해결해야 할 사안"
해리스 미국대사도 '재택근무'…"배려있다면 위기 넘길 수 있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쓰는 한국 국민에게 감사를 전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트위터에 게시한 영상에서 "주한 미국대사관을 대표해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최전선에서 힘써 주신 모든 한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는 우리 모두가 함께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권고를 준수하기 위해, 보시다시피 지금 재택근무 중인 저를 비롯해 주한 미국대사관의 모든 직원이 감염병 예방에 힘을 보태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모두 자신을 아끼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있다면 이번 위기도 슬기롭게 넘길 수 있다"면서 "여러분 모두 집에서 건강하고 안전하게 지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트위터에 적은 글에서 "오늘 관저 사무실에서 '우리는 함께 하고 있다'는 메시지와 한국민들에 대한 미국대사관 가족들의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이 영상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