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가리 찢긴 폐광지 선거구…영월군 연합번영회, 총선 불참 선언

강원 영월군 연합번영회는 24일 성명을 내고 제21대 총선 지역 선거구 획정은 총체적 불법이라며 4·15 총선 불참을 선언했다.

연합번영회는 성명에서 "폐광의 애환과 고통을 공유하면서 강원랜드라는 희망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함께 노력한 영월·태백·정선 3개 지역 주민은 정치 논리와 표 계산으로 주민을 이리저리 찢어 대는 모습에 분노와 통탄을 금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불법 선거구 획정에 대해 영월군민의 저항 뜻을 표현하고자 총선 불참을 선언한다"며 "선거관리위원회와 국회는 태백·영월·정선·평창 선거구의 즉각 복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4개 시·군은 이번 총선에서 동해·태백·삼척·정선 선거구와 홍천·횡성·영월·평창 선거구로 조정됐다.

영월군 연합번영회는 "선거관리위원회와 국회가 최소한의 성의 있는 입장 표명을 하지 않는 한 영월군민은 4·15 총선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물론 총선 불참 운동을 강원도 전 지역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노력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