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지예 씨
"여성·장애인 권리 신장 위해 내정"
한국당 영입 인재 1호로 국회 입성 앞둬
미래한국당 영입인재인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예지 씨가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우성빌딩에서 열린 영입인재 환영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영입인재인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예지 씨가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우성빌딩에서 열린 영입인재 환영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한국당이 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에 4·15 총선 1호 인재로 영입한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예지 씨를 내정했다.

한국당은 24일 "21대 국회에서 여성, 장애인의 권리를 더욱 신장시키기 위해 김 씨를 선대위 대변인에 내정했다"고 밝혔다. 시각장애인이 정당의 대변인을 맡는 것은 헌정 사상 처음이다.

김 신임 대변인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걸 음악으로 전달해왔다"며 "(대변인으로서) 참된 보수를 전달하고 제가 가진 메시지를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겠다"고 임명 소회를 전했다.

김 신임 대변인은 선천성 망막 색소 변성증으로 시각장애를 갖고 태어났지만 일반 전형으로 숙명여대 피아노 전공 학사와 음악교육 전공 석사를 거쳐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과 위스콘신-매디슨대학에서 피아노 석사 학위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당은 지난 11일 4·15 총선을 겨냥해 김 신임 대변인을 영입 인재 1호로 영입한 바 있다. 김 신임 대변인은 당선권인 비례대표 순번 11번에 배치했다.

김 신임 대변인은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과 함께 한국당 공동대변인 역할을 맡게 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