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은 홍윤정 신경과 교수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개인기초연구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홍 교수는 5년간 총 4억원을 지원받아 알츠하이머병 관련 연구 과제를 수행한다.

특히 기억력 저하를 호소하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각종 진단검사를 통해 재가용 인지검사 도구를 개발할 예정이다.

거동이 어려운 노인들이 매번 병원에 가지 않고 인지기능이 저하됐는지를 주기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홍 교수는 지난해 대한치매학회 추계 학술대회에서 올해의 우수 논문상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치매 조기진단의 중요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의정부성모병원 홍윤정 교수, 정부 지원으로 알츠하이머 연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