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3일 파키스탄 국경일을 맞아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에게 축하 전문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두 나라 사이의 친선과 협조의 유대가 앞으로 더욱 강화 발전되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