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ICA 임원, 급여 기부 동참

정부 개발협력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사장 이미경·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른 고통 분담의 하나로 이사장을 비롯한 모든 임원 5명이 4개월간 급여의 30%를 기부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미경 이사장은 “정부와 사회 각계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지원이 확산되고 있는데 KOICA도 함께하자”며 뜻을 모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