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차관 강성천·환경차관 홍정기·행복청장 이문기
청와대 산업통상비서관 유정열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에 오영우(55) 문체부 기획조정실장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에 강성천(56) 청와대 산업통상비서관을 발탁했다.

또한 환경부 차관에 홍정기(54) 전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단 단장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 청장에 이문기(54) 국토교통부 기획조정실장을 각각 인선했다.

문 대통령은 공석 및 교체로 인사 수요가 발생한 일부 청와대 비서관 인사도 단행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사임해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이번 4·15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힌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의 후임에 이남구(55) 감사원 공직감찰본부 본부장을, 산업통상비서관에 유정열(54)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을 각각 인선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차관급 4자리, 청와대 비서관 2자리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는 주로 관계부처에서 발탁된 점이 특징이다.

문체1차관에 오영우 임명…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이남구(종합)

오영우 문체부 1차관은 서울대 지리학과 및 행시(34회) 출신으로, 문체부 정책기획관·문화콘텐츠산업실 저작권정책관·해외문화홍보원장·체육국장·기획조정실장 등을 역임했다.

강 대변인은 "오영우 새 1차관은 탁월한 업무 추진력과 현장 소통능력을 겸비했다"며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가중되는 공연·문화예술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문화예술산업 진흥과 문화예술 분야 일자리 창출 등 주요 국정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체1차관에 오영우 임명…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이남구(종합)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인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행시(32회) 합격 후 주로 산업부에 몸담아 왔다.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와 통상차관보 등을 거쳐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산업정책비서관·산업통상비서관을 지냈다.

강 대변인은 "강성천 새 차관은 청와대 산업통상비서관 재직 시 탁월한 업무 추진력을 바탕으로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국가적 현안에 적기 대응한 바 있다"며 "최근 비상경제 시국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의 위기를 속도감 있게 극복해 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체1차관에 오영우 임명…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이남구(종합)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연세대 행정학과 및 행시(35회) 출신으로, 환경부 대변인·한강유역환경청장·물환경정책실장·자연환경정책실장 등을 거쳐 지난 2018년부터 4대강조사평가단장으로 활동했다.

강 대변인은 "홍정기 새 차관은 기획력과 현안 대응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미세먼지 저감, 물관리 일원화, 4대강 자연성 회복 등 환경분야 주요 현안들을 원만하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체1차관에 오영우 임명…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이남구(종합)

이문기 행복청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행시(34회)에 합격해 줄곧 국토부에서 일해왔다.

국토부 주택정책관·대변인·주택토지실장·기획조정실장 등을 역임했다.

강 대변인은 "이문기 새 청장은 풍부한 업무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국토교통부 관료로, 업무 추진력과 정책조정능력을 겸비했다"며 "행정중심복합도시를 국토균형발전과 지역상생, 도시혁신의 모범도시로 완성해 나가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체1차관에 오영우 임명…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이남구(종합)

또한 이남구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법조계가 아닌 감사원 출신이다.

성균관대 농경제학과를 졸업한 이 비서관은 행시(38회)로 공직에 입문, 감사원 감찰담당관·IT감사단장·사회복지감사국장 등을 거쳐 공직감찰본부장을 맡아왔다.

이 비서관은 노무현 정부 말기에 청와대에서 근무한 바 있다.

문체1차관에 오영우 임명…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이남구(종합)

유정열 청와대 산업통상비서관은 서울대 항공공학과 출신으로, 과학기술분야 특채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산업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을 지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 2017년 방위사업청 차장으로 발탁됐다.

이후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산업정책실장을 지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