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단원갑 고영인에 문제제기…"마스크 안 쓴 것 죄송"

미래통합당은 22일 경기 안산 단원갑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국 속에 공천 확정을 자축하는 술자리 모임을 열었다고 비난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통합당 정연국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 후보가 당내 경선승리를 축하한다며 선거사무소에서 술판을 벌였다고 한다"며 "그것도 지지자들과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였다"고 지적했다.

일부 언론 등에 공개된 사진을 언급하며 "테이블 위에 각종 주류와 안주들이 놓여 있고, 밀폐된 공간에 지지자들이 빼꼭히 모여 마스크도 쓰지 않고 환호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고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선거관리위원회에도 "선거사무소의 주류 제공 등 선거법 위반행위에 대해 즉각 철저한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후보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선결과 발표를 기다리던 지지자중 식사를 제대로 안 한 사람도 있어서 각자 통닭, 족발 등을 사 왔던 것"이라며 "선거캠프에서 제공한 것이 아니라 자발적으로 가져와 나눈 것이라 선거법상 문제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모인 점에 대해선 "음식을 먹다보니까 잠시 마스크를 내려놓은 것인데, 좀 더 제대로 못했던 부분이 있었던 것은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또 민주당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보좌진이 경선승리를 자축하는 여행을 떠나 "우한 코로나19 사태를 희화화하며 '코로나 맥주파티'에 나섰다"고 비판하고 민주당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파주정치개혁시민연대(시민연대)는 이날 윤 의원 사퇴 촉구 성명서를 내면서 윤 의원 측 A 사무국장이 강원도 동해를 배경으로 양손에 코로나 맥주병을 들고 있는 사진이 포함된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다.

윤 의원 측 A 사무국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개인적인 여행을 다녀온 것이고 해당 사진을 찍은 것은 코로나 사태를 희화하려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해당 사무국장을 문책하고 직위해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