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보름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중요…국민 참여 당부
박능후 "조금 더 힘내 감염 확실히 줄여야…이후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보름간의 '사회적 거리두기' 총력전에 나선 정부가 22일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재차 당부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만으로는 코로나19를 종식할 수 없을 것이라며, 장기전 준비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증했던 위험한 순간을 잘 극복해가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며 확산 위험은 상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째 지속하면서 국민들께서 많이 답답하고 불편한 상황에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지금은 조금 더 힘을 내서 지역사회와 집단시설의 감염을 확실히 줄여나가야 할 시기"라고 진단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4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기간으로 정하고, 외출·모임 자제 등 국민들의 참여를 호소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가 30만명을 넘는 상황에서 정부 역시 일정 기간 사회적 거리 두기만으로는 코로나19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

다만 이를 통해 일단 국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현재의 방역·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줄이고, 그 후 이를 바탕으로 장기전에 대비해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한다는 구상이다.

박 차장은 "15일간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코로나19) 종식으로 이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훨씬 크다"며 "왜냐하면 그 기간 국내에서 발생하는 확진자가 전혀 없다 하더라도 해외에서 끊임없이 확진환자가 들어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국내 지역사회 전파를 최소화하는 데 상당히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가까이는 일단 잠정적으로 예정하고 있는 4월 6일 아이들의 개학 전에, 편안한 마음으로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개학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데는 큰 도움이 될 것이어서 이 캠페인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이 기한을 통해 신규 확진자 수가 현저히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그 후에도 '지속 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간다는 것은, 장기전에 대비해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도 적절하게 방역할 수 있는 생활화된 방역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