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절차 진행했지만 철회…통합당 총선 지원 역할 할 것"

미래통합당을 탈당해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하려 했던 정갑윤 의원이 막판에 탈당 의사를 철회하고 통합당에 잔류하기로 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정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미래한국당으로 가려고 마음을 먹고 탈당 절차를 일부 진행했지만, 결국 여러 상황이 맞지 않아 결정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통합당 울산시당위원장으로서 총선 준비에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앞서 지난 19일 같은당 원유철·염동열·장석춘 의원과 함께 통합당을 탈당해 한국당으로 이적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비례 공천 파동'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한선교 전 대표 등 전임 지도부의 공백을 메꾸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다.

정 의원은 미래한국당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고 전해진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미래한국당 상임고문 맡는다던 정갑윤, 통합당에 잔류키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