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이 ‘라임 사태’(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를 정권 비리로 규정하고 조사특별위원회를 꾸렸다.

통합당은 22일 ‘친문라임게이트 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에 김용남 전 의원을 임명했다. 주광덕·곽상도·정점식 의원과 임윤선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도 위원으로 활동한다. 임 대변인은 “2조원 사기 라임 사태를 ‘친문(친문재인)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조사특위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그는 “운용자들이 피해자의 피 같은 돈을 받아 기업을 난도질하고 본인들의 사치와 유흥자금으로 쓴 게 끝이 아니었다”며 “천문학적 돈이 친문 인사에 대한 로비자금으로 쓰였다는 보도와 정황이 사실이라면 이는 정권 비리”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검찰 수사 강화도 촉구했다. 임 대변인은 “주요 로비 혐의자들이 수사가 개시되자마자 한꺼번에 종적을 감췄다”며 “검찰은 수사 인원을 늘려 이들을 찾아내고 사건의 본질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