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공천 절차 중단해야"
"우리당 공천 과정에 대한 도전"
진중권 "'열린'민주당 아닌 '잘린'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해 만든 열린민주당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한 창당과 공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2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특히 우리당의 공천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거나 판정을 앞두고 미리 불출마 선언을 한 분들, 경선 탈락한 분들이 예비후보 명단에 들어가 있는 것에 대해서 대단히 유감"이라며 "우리당의 시스템 공천, 공정하고 도덕성을 중시하는 공천 과정에 대한 도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열린민주당으로 우리 당원이었던 분들이 가고 있는 것은 그릇된 판단"이라며 "열린민주당이 공천 절차를 중단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한편 열린민주당은 20일 남성 9명과 여성 11명 등 비례대표 후보 20명을 공개했다. 명단에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입시비리 연루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이 포함됐다.

이들의 순번은 22~23일 양일간 온라인 투표를 통해서 확정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SNS를 통해 "'열린'민주당이 아니라 '잘린'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손혜원은 부동산투기 의혹으로 탈당, 정봉주는 키스 미수로 탈락, 최강욱은 사문서위조로 기소, 그 밖의 인사들은 공천에서 탈락"이라며 "공천에서 떨어진 후보들, 패자부활전 시켜주는 정당은 처음 봤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