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요양원 등 취약시설 코호트 수준 특별관리"

김영록 전남지사는 22일 "관내 감염병 취약시설에 대해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수준으로 관리를 강화하고 필요한 행정명령을 발동하라"고 특별 지시했다.

김 지사는 "최근 요양병원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관내 취약시설을 상대로 매일 2차례 이상 발열 체크를 시행하고 유증상자는 즉시 자체 격리시설로 옮겨 진단검사 등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종사자도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업무에서 배제하고 14일간 자가격리를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특히 "외부인 출입자 명부 작성과 입소자 외출 외박 면회, 자원봉사자 출입을 전면 금지하고 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는 등 코호트 수준으로 특별 관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실제 확진자 발생에 대비한 예행연습 실시, 발생 초기 즉각 대처 가능한 시설 역량 강화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전남은 고령 인구가 많고, 요양병원·요양원 등 취약시설이 많아 깊은 경각심과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도와 시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와 관련된 모든 조치를 항상 공유하면서 적극적으로 대책을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전남도는 취약시설 1대1 간부공무원 전담제를 실시하고 매일 1차례 이상 방역작업 이행 여부 확인 등 보호조치를 강화해 운영 중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요양병원·요양원 등에 대한 행정명령 발동은 보건복지부에서 강화된 지시가 내려와 이에 필요한 행정명령을 준비 중이다"며 "시군 지자체도 특별히 관심 갖고 대응해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