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입장문 발표 '백의종군' 선언
"자유 우파 총선 승리에 매진할 것"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비례대표 공천 사태와 관련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비례대표 공천 사태와 관련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비례대표 공천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공병호 전 공천관리위원장에 이어 한 전 대표도 사과의 뜻을 밝히며 미래통합당과의 갈등을 봉합하는 모양새다.

한 전 대표는 22일 입장문을 통해 "자유 우파를 지지해 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지난주 있었던 비례대표 공천 관련 사테에 책임을 통감한다.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돌이켜 생각해보니 경솔함에 부끄러움을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폭정에 대한 국민적 심판에 하나로 나아가야 할 길에 잠시 이탈한 것에 대해 많은 후회를 했다"면서 "자매정당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동료 의원 여러분의 현명한 판단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또 "염려해주고 격려해 준 황교안 대표께 변함없는 존경을 보낸다"면서 "이제 총선이 20여일 밖에 남지 않았다. 이전과 같은 마음으로 자유 우파의 총선 승리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전 대표는 "끝으로 현재 비례대표에 대한 재심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간절히 부탁드리건대 수정된 명단에 오른 후보들에 대해 애정어린 마음으로 검토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